BAP – Coffee Shop

Yongguk | Himchan | Daehyun | Youngjae | Jongup | Zelo

아침 햇살에 눈을 뜨고 핸드폰 시계를 보고
어제 준비한 옷을 입고서 서둘러 집을 나서죠

매일 즐겨 듣던 노래를 혼자 흥얼거리고
익숙한 이 빌딩 사이를 혼자 걷고 있죠

Monday, Tuesday, everyday 그럭저럭 난 잘지내
친구도 많이 만나고 요즘엔 웃는 일도 많아졌어
Summer, Winter, Spring and Fall 시간은 빨리 가는데

왜 나는 제자리에서 널 기다리는지

너와 가던 커피숍 우리 둘만의 커피숍
니 향기가 나는 이곳에서 멍하니 앉아 있어
아직 잊지 못해서 우리 기억이 남아서

나도 모르게 또 버릇처럼 여기 왔는지 몰라

찰랑거리는 니 머릿결 새하얀 티셔츠 and 스니커즈
새침한 걸음걸이 꿈속에서 널 보지만
이젠 설레지 않아, girl, 찐한 커피향이 사라지듯이
넌 희미해졌지 무덤덤해진 크기 아무렇지 않게 걸어온 이 coffee shop
익숙해 니 몸에서 나던 이 캬라멜 향, right?

Monday, Tuesday, everyday 그럭저럭 난 잘지내
밤에는 잠도 잘 자고 슬픈 영화도 눈물 없이 잘 봐
Summer, Winter, Spring and Fall 모든 게 변해가는데

왜 나는 제자리에서 널 기다리는지

너와 가던 커피숍 우리 둘만의 커피숍
니 향기가 나는 이곳에서 멍하니 앉아 있어
아직 잊지 못해서 우리 기억이 남아서

나도 모르게 또 버릇처럼 여기 왔는지 몰라

너에게 오늘 하루는 어땠는지 묻고 싶어 아주 가끔
이젠 느끼한 파스타도 난 잘 먹는데 how about you?
아직도 피클은 못 먹는지 차츰 익숙해지는 너 없는 삶도 꽤 괜찮아
니 소식에도 웃음이 나죠 햇살 가득한 창가에 기대 이어폰을 껴
난 오늘도

너와 가던 커피숍 우리 둘만의 커피숍
니 향기가 나는 이곳에서 멍하니 앉아 있어
아직 잊지 못해서 우리 기억이 남아서

나도 모르게 또 버릇처럼 여기 왔는지 몰라

Advertisements

~ by thebrokenlight1 on July 3, 2013.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

 
%d bloggers like this: